MEMBER LOGIN

공지 사항

  • [이벤트]탑튜브백, 미세먼지마스크, 버프 중 한가지 …

    [이벤트]
    3일이상 자전거대여하시고 대여료를 현금결제 또는 통장입금시
    1. 탑튜브백(대여)
    2. 미세먼지 마스크(지급)
    3. 버프(지급)
    위 3가지중 한가지를 무료로 대여 또는 지급해드려요~^^
    당일 보물섬하이킹 매장으로 오셔서 말씀하시면 돼요~
    감사합니다 ^^
    보물선장 |
    19.03.21
  • 제주도 자전거여행 좀 더 알뜰하게 가기!!!(19.01.01~…

    ★안녕하세요 보물섬하이킹입니다★

    오늘 올릴 정보는요.  2019년 1월1일부터 적용됩니다.
    저희 제주보물섬하이킹 자전거를 좀더 알뜰하게 대여할수 있는 방법을 올릴려고 해요!!
    우선 기본적으로 결제 방법에 따라서 금액이 변동이 있습니다.


    ** SNS 이벤트!!!
    본인의 완주증 사진을 찍으신후
    (완주증을 받기위해선 제주 환상종주 인증센터 10곳에 도장을 모두 찍어 오셔야합니다!!)
    ①간단한 설명 ②완주증사진 ③'#내용(#제주도자전거대여 #제주도자전거여행 #보물섬하이킹 #제주환상자전거길종주 #인증수첩 #보물섬완주증 기타 등등)
    을 본인의 SNS계정에 올려주시고 등록된 게시물을 보여주시면...........
    대여일수에 관계없이 5.000원을 완주보물상금으로 드립니다. 단, 1인 1계정에 한합니다.
    (SNS이벤트는 결제시에 할인이 아닌 페이백서비스, 즉 다시 돌려드리는 서비스입니다!)


    위에는 중복할인이 가능하기때문에 다 할인받으시면 굉장히 알뜰한 자전거 대여가 가능하겠죠?!!^^


    [이벤트]
    3일이상 자전거대여하시고 대여료를 현금결제 또는 통장입금시
    1. 탑튜브백(대여)
    2. 미세먼지 마스크(지급)
    3. 버프(지급)
    위 3가지중 한가지를 무료로 대여 또는 지급해드려요~^^
    당일 보물섬하이킹 매장으로 오셔서 말씀하시면 돼요~
    감사합니다 ^^

    *번외(펑크)!!!!*

    노펑크 자전거는 절대로 펑크가 날일이 없지만, 공기타이어에 경우 펑크가 발생할 확률이 희박하긴하지만 날수도 있기때문에 저희가 대안을 마련했는데요!
    제주도 전 지역 자전거 수리점, 혹은 대여점에서 펑크수리를 하고 영수증을 지참에 오시면 5,000원을 지원해드리고 있어요.
    이점 잊지마시고 펑크수리후 꼭 영수증 지참해오셔서 펑크지원비 받고 가시면 좋겠습니다~^^(단, 대여기간중 1회만 제공됩니다.)


    그리고
    참고로 무료서비스!!!

    제주도자전거여행지도(보물지도), 여행컨설팅, 로프, 매장물품보관, 완주증(명예의전당), 헬멧
    3일이상대여시
    스마트폰거치대, 후미등, 픽업(제주공항->보물섬하이킹매장), 펌프(보증금 10,000원) 등이 무료서비스에요 ^^
    보물선장 |
    17.12.01
  • 보물지도 다운로드

    보물지도(제주도자전거여행지도) 다운로드 방법!!
    본 지도는 보물섬하이킹에서 자체 제작한 지도이며, 유포는 가능하나 출처를 남겨주세요~^^
    보물지도 중 지도부분만 올려드렸으며, 다른 정보들은 지도를 통해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1. 본 게시판 우측 + 클릭
    2. 다운로드
    3. PDF뷰어 등으로 보시면 됩니다.

    보물지도는 보물섬하이킹에서 자전거대여시 무료로 제공해드립니다.
    미리 구매하고자 하시는분들은 고객센터로 이름(주소)를 보내주시면 우편료를 포함한 5,000원으로 구매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보물섬하이킹 -


    #보물섬하이킹 완주증
    보물선장 |
    17.09.15



크게 작게 인쇄

막내아들과3박 4일

5월 22일~ 5월 25일까지
늘 내 여행을 이끄는건 싸게 나온 비행기표와 무모함과 무식함이 이끄는 호기심이다.
우리집 자전거를 무려 세 대나 해먹은 울막내. 자전거를 한 번 타려면 아빠의 허락이 있어야 가능하고 그것도 아주 잠깐이다.
그래서 막내 핑계로 제주도 자전거 하이킹을 맘 먹었다.
제주 오기 전 갑자기 몸살기가 있어서 약을 처방 받고 여행 내내 진통제를 먹고 버텼다.
6학년이지만 좀 작은 우리 아들과 45살이지만 많이 작은 나는 자전거를 좀 작은 걸로 타고 제주를 만났다.
네비게이션에 길들여진 내가 과연 지도를 보고 이정표를 보고 잘 갈 수 있을지 심히 걱정 됐지만 뭐 자전거는 이미 구르기 시작했고 아들은 무작정 앞서가기 시작했다.
제주의 자전거 도로는 해안도로와 일주도로는 아주 잘 되어 있어 걱정이 없다. 그러나 시내나 몇몇곳은 타고내리기를 반복해야 한다. 해안도로는 좋으나 복병이 있다. 해녀 할머니들이 자전거도로에 해초를 가득 말려 놓은다거나 그 분들의 전용 자가용인 세발 스쿠터를 잔뜩 주차시켜 놓은 곳이 아주 많다는 것이다.

제주시에서 출발해서 시계방향으로 타기 시작했다.
보물섬 선장님의 자세한 설명을 들었지만 난 그리 명석한 머리가 아니라서 가는도중 수 없이 많이 물어보았다.
함덕을 지나 김녕, 성산포에 이르기까지 우리 모자는 정말 재미나게 탔다. 비록 도착과 동시에 난 떡실신이 됐지만.
신촌을 지나면서 인터넷으로 주문해 먹었던 찐빵집이 보였다. 신촌은 제주찐빵 가게가 여기저기 조그만 제주 시골 동네에 여러개가 있었다. 아들과 저전거를 세우고 보리찐빵을 4개(2천원) 사서 간식으로 먹고 옆에 있는 마트에서 음료수도 사 먹었다.
차로 다녔다면 느낄 수 없는 쏠쏠한 재미가 있었다. 라이딩 하면서 따로 간식을 챙겨서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었다. 쉽게 농협이나 간식거리를 파는 곳이 있었고 해안도로에는 간이 트럭 카페와 와플, 아님 멋있는 카페들이 즐비했다.

선장님이 알려주신 동복 해녀의 집에서 회국수로 점심을 하기 위해 한 한시간이 넘게 헤맸다 지나온 길을 다시 반복해 기어이 찾아가려고. 그러나 해안도로 여건을 잘 몰랐던 나의 실수였다.
해안도로를 따라 라이딩을 하다보면 심심하지 않게 해녀분들이 작업하고 그 해산물을 파는 곳이 종종 있었다.그래서 목표한 곳을 지나치더라도 또 비슷한 곳들이 있다. 그걸 몰랐던 나는 그곳에서만 회국수를 먹을 수 있는 줄 알고 그 고생을 했었다.
성산에 도착하여 선장님께 숙소 문의를 드렸고 해비치민막이라는 곳에 묵었다.
이번 제주 여행을 하면서 가장 맘편히 쉬고 충전했던 곳이다. 비용도 정말 착했다. 만오천원. 우리 모자는 평일 숙박이어서 6인침대에서 둘이서 잤다. 이 민박은 아침을 가정집 백반으로 제공하고 저녁은 특별한 반찬을 추가하여 착한 5천원에 제공하고는 숙소였다.
저녁 식사 정보까지는 몰랐던 나는 몸이 좋지 않아 겨우경우 기어서 성산포 오조해녀의 집에 가서 전복죽을 시켰다.
맘 같아서는 1인분만 시키고 싶었는데, 눈치도 보이고 또 아들이 얼마나 먹을지 몰라 한 그릇에 만천원 2인분을 시켰다.
우려대로 한 그릇은 손도 대지 못했다. 피곤하고 몸이 아프고 입맛이 없었다. 오조해녀의 집은 정말 형편없었다. 여기저기 전복죽으로 뭐 상을 받았다고 광고해 놓았는데 반찬으로 나온 그 몇 개 안되는 것이 정말 모두 음식 쓰레기 처리 해야 할 것들이었다. 해산물인 톳반찬도 그렇고 미역도 그렇고 물이 질질, 또는 마르고 맛도 징하게 없었다. 바닷가 마을에서 생기가 없는 오래된 듯한 반찬은 수치였다.

이튿날 해비치에서 집밥을 먹고 표선, 남원으로 향했다. 첫째날 넘 열심히 타는 바람에 엉덩이가 멍든 느낌? 암튼 안장에 앉기가 공포였다. 이튿날도 통과의례처럼 성산에서 해안도로를 타고 갈 생각이었는데, 지도의 섭지코지가 이 해안도로의 과정인줄 알고 또 왔다갔다 한시간여를 헤맸다. 힘 빠지는 일이다. 그러나 우리는 열심히 페달을 밟았고 배가 고팠는지 아들은 일주도로 길가에 있는(성산에서 남원 중간쯤 되는) '여름'이라는 통나무로 된듯한 카페를 손으로 가리켰다. 이곳은 기대하지 않았는데 우연히 만나게 된 오아시스 같은 곳이었다.
흑돼지 돈까스등 다양한 식사 종류와 카페가 함께 있는 곳이었다.
분위기는 물론 맛도 굉장히 훌륭했다. 반찬이 굉장히 깔끔했고, 소스류도 직접, 팥빙수에 팥도 직접임을 알 수 있었다.
아들은 돈까스를 입맛없는 나는 팥빙수를 시켰다.
일정대로라면 이날 서귀포까지 가야했지만 내가 넘 힘들었다.
아들의 상태라면 서귀포를 가고도 남을것 같은데. 일주도로의 오르막 길은 자전거를 끌고 오르고 가끔 버스정류장에 앉아 쉬기도하고 그곳에서 제주 시골 할머니에게서 투박하게 깐 한라향을 대접받기도했다. 정말 꿀맛이었다.

결국 우리는 남원에 3시경 도착해서 퍼지기로 했다. 선장님께 숙소를 안내받고 '나무이야기'라는 게스트하우스에 묶었다.
이곳은 남원 시가지에 있는 곳인데 작은 교회를 개조한것 같았다. 우리가 묶은 곳은 2인실인데 4만원이었고 화장실이 딸려 있는 옥상에 얹혀 놓은 작은 방이었다. 이 집은 아침에 커피 한 잔도 제공 되지 않는 집이다. 투숙객 주위 사항이라는 것이 방마다 붙어 있는데 투숙객을 마치 범죄인인양 겁나게 협박투의 내용이었다.
얼른 씻고 입고 온 옷들을 세탁기에 돌려 바람이 부는 옥상에 널어 말리고 우린 대망의 식사를 하러 갔다.
검색에서 알아낸 맛집이 두 곳이었는데 몸 상태가 좋지 않으므로 '식도락' 식당의 옥돔지리를 먹으러 갔다.
간판은 '무뚱 식도락'이지만 이 동네 사람들은 그리 물으면 갸우뚱하고 보통 '식도락'이라고 알고 있었다.
아들은 순대국을 먹고 싶어해서 조심스레 1인분도 되는지 물었더니 당연!이었다. 그 시원함과 깔끔함이 과연 일품이었지만 그 순간에도 나는 몸이 좋지 않았고 그 좋던 입맛은 아직도 출장 중이었다. 그래서 딱 한 점 옥돔을 먹고 그 국물을 몇 번 마신걸로 마무리를 해야 했다.
그런데 이 집은 정말 안아플때 까서 실력발휘를 해봐야 할 집이다. 반찬이 정말 환상이다. 구색을 갖추기 위해 출연한 것은 한나도 없다. 막 버무린 생김치에 밥을 부르는 묵은지에 고소한 갓김치에 자반무침에... 게다가 이 집은 순대국도, 고기메뉴도 갖추고 있어서 여러사람이 함께 먹을 수 있는 집이다. 아주 강추!!!이다. 옥돔지리는 1인분에 만 이천원. 일인분에 옥돔 한 마리가 통으로 몸을 담그고 있었다. 순대국은 6천원 근데 순대국이 좀 특이했다. 무채가 잔뜩 들어가 있었는데 그 맛은 끝내주었다는... 울 아들의 말.

남원 숙소에서 자전거를 반납하고 우린 대중교통으로 서귀포로 이동해서 여행을 이어갔다.
서귀포로 가는 버스 안에서 우연히 오늘이 서귀포 5일장이라고 거기 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우리도 그곳으로 갔다.
아~ 그런데 내가 상상했던 그런 5일장이 아니었다. 지붕이 있고, 난전이 아니었다.
물론 생선 말린것과 갈치등의 생선들이 있었지만 제주만의 그런 장을 느끼기엔 많이 부족 했다.
다른 곳과 별반 다를 것이 없었다. 아침을 이 시장에서 제주식으로 먹어보리라 했는데...
결국 시장안 식당에 가서 마지못해 순두부와 우리 아들은 고기국수를 시켰다. 내가 먹은 순두부는 정말 꽝!!!이었다. 조미료 범벅임을 누구나 국물 한 번 맛을 보면 알 수 있는 맛이었다. 반찬은 정말 입에 대면 안될 것이었다. 이걸 먹으라고 내놓았나... 울아들의 고기국수는 쫄면사리 같은 것을 삶아서 고기 세 점 정도를 얹어서 나왔다.
전에 제주시에서 먹었던 고기국수와 비교하면 실망이었다. 이 시장에서 오메기떡을 사먹었다. 여섯덩어리에 3천원.

선장님께 조언을 듣고 쇠소깍을 둘러보았다. 아들과 수상자전거를 타고 천리향 쥬스를 마시고,
정방폭포를 찾아가 모처럼 느긋하게 폭포물에 발도 담그고 망중한을 가졌다.
차로 다닐땐 몰랐다. 정방폭포가 이렇게 좋은지.

서귀포에서 게스트하우스에 숙소를 정하고 싶었지만 이날은 토욜. 미리 예약하지 않아 어려운 상황이었다. 선장님의 안내로 서라벌 호텔(간판은 호텔이라고 하지만 모텔)에 묶었다. 이곳은 전형적인 모텔이다. 4만원.
첨엔 좀 답답한것도 같고 그랬는데 위치가 좋았다. 우선 올레시장이 코앞이다. 걸어서 3분? 그래서 우린 올레시장에 가서 갈치회와 광어회가 섞어진것(1만원) 광어초밥(7천원)을 샀고 아들은 모텔 바로 옆의 돼지국밥집에서 국밥을 먹었다. 완전 횡재다. 이 국밥집 완전 강추다! 돼지 기름이 둥둥 떠 있는 투박한 내장과 기름덩이가 있는 국밥이 아니라 아주 깔끔한 국물과 고기만으로 이루어졌다 고기도 스라이스해서 아주 부드럽고 고소한다.
우린 이 집에서 낼 아침식사도 예약했다. 24시간 하는 집이다. 가격은 6천원.
숙소에서 회와 초밥은 나만 먹었는데 역시나 마음만이고 반도 못 먹고 말았다.
이 숙소의 장점 중 또 하나, 공항 리무진 타기가 좋다는것. 걸어서 한 10분정도 가면 경남호텔에서 리무진을 탈 수 있다.

암튼, 우리 모자는 이렇게 힘들었지만 아주 의미있게 재밌는 여행을 했습니다.
혹시 좀더 자세히 묻고 싶은 점이 있으시다면 제게 연락을 주세요~ 할 수있는것 안에서 싹 다 알려드리겠습니다.
010-5324-1776
관광객으로서가 아니라 여행자로 여행을 한다면 모든 여행은 피가 되고 살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이용후기 | 전체게시물 74
안내

포인트안내닫기

  • 글읽기0
  • 글쓰기0
  • 댓글쓰기0
  • 다운로드0
이용후기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4 파일첨부 진샘 10-15 1249
73 파일첨부 미용사향미 09-25 1060
72 텍스트 아라 08-07 2241
71 파일첨부 bear 11-17 2206
70 파일첨부 bear 11-17 1837
69 파일첨부 김민식 11-15 1962
68 파일첨부 수새미 08-26 2350
67 파일첨부 라봉이 08-23 1728
66 파일첨부 김유리 08-11 2035
65 파일첨부 전국구미녀 08-08 2019
64 파일첨부 난미늬 08-03 2347
63 파일첨부 지사원 08-02 2400
62 파일첨부 하루하루 08-01 2020
61 파일첨부 윤명수 07-30 2879
60 텍스트 임민아 07-30 1537
59 파일첨부 허추나 07-30 1473
58 파일첨부 김경현 07-30 2023
57 파일첨부 최웅식 07-30 1637
56 파일첨부 강혜주 07-30 1761
55 파일첨부 charleschoi 07-30 2248
54 텍스트 김아름 07-30 1335
53 파일첨부 김나윤 07-30 1677
52 파일첨부
막내아들과3박 4일
정호현 07-30 1898
51 파일첨부 최지나 07-30 1475
50 파일첨부 07-30 1799
49 텍스트 정현수 07-30 1452
48 파일첨부 김성규 07-30 2010
47 파일첨부 나종윤 07-30 2074
46 텍스트 정재창 07-30 1443
45 파일첨부 양승모 07-30 1609
44 파일첨부 하이제주 07-30 1224
43 파일첨부 송진희 07-30 1381
 맨앞이전123